본문바로가기

구성과 복색

강릉농악의 의상은 삼배모시 중적삼(하복)이나 흰 바지저고리(추동복)에 청색 조끼를 입고, 왼쪽 어깨에는 황색 띠, 오른쪽 어깨에는 청색 띠, 허리에는 적색 띠를 두른다.

  • 기수

    기수(1~2명)

    기수는 상쇠 앞에서 이동한다.
    고깔을 쓴다.

  • 순서

    순서(1명)

    농악대가 하는 놀이 동작을 구경꾼에게 순서를 보이며 놀이과장을 알려준다. 복색은 기수와 같다.

  • 태평소

    태평소(1명)

    기수 뒤를 따라 이동한다.
    복색은 기수와 같다.

  • 상쇠,부쇠,삼쇠

    상쇠(1명) 부쇠(1명) 삼쇠(1명)

    상쇠는 굿판의 지휘자, 연출자, 기획자, 동시에 연행자까지 겸해 연희하는데 순서가 넘어갈 때마다 두 손을 높이 들고 쇠를 바꾼다. 벙거지를 쓴다.
    부쇠는 항상 상쇠와 눈이 떨어져서는 안 되고 상쇠박에 맞춰서 서로 호흡을 같이 하며 풍물잽이들과 호흡을 같이 해야 한다. 복색은 상쇠와 같다.

  • 징

    징(2명)

    삼쇠 뒤에서 상쇠의 쇳소리 장단에 박을 맞춘다. 흰 벙거지를 쓴다.

  • 장구

    장구(2명)

    징 뒤에서 쇳소리에 장단을 맞추며 오고북 놀이를 할때 중앙을 돌며 북 박을 맞추고 진 놀이 할 때는 장구를 양손으로 들고 들어가기도 한다. 벙거지를 쓴다.

  • 북

    북(3명)

    장구 뒤에서 쇳소리에 박을 맞추고 오고북 놀이 할 때는 중앙을 돌면서 북만 치고 농사풀이에서‘벼타작’할 때 2개가‘태상’이 되기도 한다. 벙거지를 쓴다

  • 소고

    소고(8명)

    강릉에서는‘두꺼비’라고도 한다.
    판굿에서 농사풀이 외에도 지신밟기 등 잽이들의 앞에서서 진행한다.
    상소고는 북 뒤를 따라 움직이다가 황덕굿, 지신밟기 등 놀이에는 상소고가 끌고 다니며 농사풀이에도 소고잽이를 이끌고 다닌다. 벙거지(퍽상모)를 쓴다.

  • 법고

    법고(8명)

    농악에서는‘무지개’또는‘꽃’이라 부른다. 끝법구를 별법구라고도 한다. 법고잽이도 소고잽이와 같이 상법고, 끝법고로 구분하여 부른다. 벙거지를 쓴다.

  • 무동(8명)

    무동(8명)

    붉은치마에 초록색 저고리에 청쾌자를 입고 삼색띠를 두르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꽃을 많이 단 고깔을 쓴다.

  • 열두발 상모

    열두발 상모

    농악놀이 중 오동고리의 제일 위 춤이나 여흥놀이 중 12발이나 되는 긴 상모를 돌린다.